인질삼아 해치겠다고

홈

 

본인이 세균 테러를 당하고 본인 가족을 인질로 이용하며 생명을 위협하는 죽이겠다는 -현 유엔 사무 총장이 하는 짓과 한 다름 없는- 위협하에서 본인이 다른 장소로 이동하려던 때

최대화의 대러 조직은 (현 유엔 사무 총장의 부하)중국인들과 세균 테러에 가담하였던 Joshua조직의 DonQ를 내세워 다시 본인에 접근하며 본인이 어느 장소로 이동하려는 가를 염탐하였다.

물론 본인이 어디 가나 시간 문제일 뿐이였다. 가족과 전화 연락을 하는 순간 이미 그들은 본인이 어디에 있는 지 알것이고 - 그들에게 숨 길 의사가 없었다. (결국 숨어야 할 자들은 돈받고 사람 죽이러 다니는 청부 살인 업자 그리고 테러범들이다.)

본인이 당시 고려 하던 장소는 대중 교통수단을 어느 정도 고려 하여 선택한 것이며, 물론 날씨도 고려 대상이었다.

일차적으로 선택한 장소들이 뉴욕 애틀랜타 나성 (로스 앤젤레스) 화성톤 등이었다.

[차관급 대사 최대화가 이민 갈 장소라는 전염이 떠들던 택사스는 초기에 고려 대상에서 제외 하였다.]

물론 어느 정도 생활의 편의성도 고려 한 것이였다. 하와이는 부르셀에서 너무 멀어 고려 대상에서 초기 제외되었다.

뉴욕은 또 다른 이유로 제외되었다.

화성톤 또한 뉴욕과 유사한 이유로 제외하였다. 본인 가족을 해치겠다고 위협하다 차관급 대사 최대화처럼 위협하다 부하들을 등뒤에 남기고 자기만 교회에서 도망가는 자들 다시 보고 싶지 아니하였다.

나성 - 서울에 돌아와보니 부르셀에서 본인을 죽이고져 활동하던 자들이 있었다. 물론 이들 중에는 김대중 대통령의 친구의 아들 처럼 미국 영주권 운운 하는 자들이 있었다.

뉴욕에는 본인을 해치려는 반기문 차관이 활동 하였다. (물론 그당시 그의 유엔 활동 결과로 현재 유엔 사무 총장이 되었다고 알리고 있다.) [본인에게 마약등의 약물을 사용하고 정치 사상범 조작을 한후 미국 뉴욕으로 (도피) 이민을 간 자가 있음을 고려 하였다. 또한 본인이 서울에 돌아온후 본인이 확인 한 것은 본인에게 유럽에서 현지 매춘부들을 이용하며 본인에게 해가 가게 하려던 다양한 음모에 곤여함을 스스로 드러내였던 의사 가 미국 동부 병원에서 근무 하였음도 확인 할수 있었다. 이자는 본인이 부르셀에 도착한지 얼마 되자 않아 나타나 자다. 본인을 죽이려던 반기문 차관은 본인이 애틀랜타에가서 죽지 않고 살아 있자 ]

물론 동부에도 이런 자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었고 최 고위층인 차관급 대사인 최대화의 상관인 반기문 차관의 추가는 매우 규모 있는 활동을 알리는 것이다. 2001년 05월주국제연합대사 (제56차 유엔총회의장 비서실장) 그의 도착이후 본인은 당시까지 본인의 존재를 외면하고 있던 애틀랜터의 조중표 (현 외교통상부 차관으로 반기문과 현지에서 본인에 관한 범죄활동을 한자.) 에 의한 죽음의 위협 -자신들이 본인 주변에 배치 되어있음을 알리는 위협을 포함- 을 전달 받았다. - 이들의 이런 범죄 활동이후 이들의 승진과 보상은 눈이 띠는 것이다. 그들은 전하였다. 그런 종료의 범죄도 다 능력이라고 "인질을 잡고 위협하고 테러 활동하여 돈벌고 보상 받고 승진하는 것도 다 이들에게는 능력이라는 말로 미화 된다". 따라서 반기문은 능력있는 범죄자이다.

Ban lacked work for the only time in his life and was expecting to receive an assignment to work in a remote and unimportant embassy.[1] In 2001, during the 56th Session of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the Republic of Korea held the rotating presidency. To his surprise, he was selected to be the chief of staff to general assembly president Han Seung-soo. [7]

http://en.wikipedia.org/wiki/Ban_Ki-moon

2002년 09월외교통상부 본부대사
2001년 05월주국제연합대사 (제56차 유엔총회의장 비서실장)
2000년 01월외교통상부 차관


물론 전염이나 애국자 1이 애틀랜타가 지신들의 활동범위에 포함됨을 알리기까지 하였다. 그 이유는 본인을 돕기 위함이 아니였다. 애국자 1은 한국인이 아니다.

또한 이들은 본인을 본인이 힘들 지역으로 본인이 이동하게 유도 하였다. [그들이 말한 특정지역은 여럿이였다.]

 

뒤로 홈

[hahns@hahnsweb.com]
마지막으로 수정한 날짜: 2007/09/11 화요일.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