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를 청하던

홈

 

2005.06.10 금요일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교수 부부

전라남도 (호남) 에서 교수 생활하면서 본인에게는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자들. 그리고 이들이 속한 직업 탄압 집단은 마약을 사용하였다. 김대중 대통령시절 Brussels에서 탄압 폭력 조직과 있었다.

이자들의 정체는 - 배양홍의 동료이었으며 김대중 대통령 하의 최대화 대사의 조직에서도 발견됨.

대학시절 학교 뒷산에서 전라도 사람들을 좋아하는 놈이라고 구타하며 협박하였던 정보 활동 에 연루된 자들이 있었다. 그들은 본인을 구타하고 협박하는 것에서 멈추지 않고 또 다른 기회에 죽이려 하였었다.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드는 유사한 인간들을 다시 부르셀에서 만난 것이었다. 당시 배양홍등은 본인을 범죄자로 만들려 하였고, 그리고 마약을 사용하였다. 지역우월 주의를 떠들며 본인을 자극하던 군인이었다. 이 자들은 그들 중 하나였다. (노무현 대통령은 자칭 기무사 배양홍을 장성으로 만들었다.)

오랜 시간 후, 김대중 대통령에 의해 임명된 차관급 대사라는 최대화의 집단과 하나로 행동하는 것을 보았다. 최대화 집단 속에서 그날 본인을 위협하던 모습... 둘이 하나인 부부였다. 그곳을 떠나던 때 웃으면서 악수 청하던 자.

이 부부를 다시 만난 것은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때로부터 10여 년 이 지난 후 김대중 대통령의 심부름꾼들 속에서 위협적인 태도를 취하던 이들을 다시 때였다.

김대중 대통령은 이런 지역 갈등이나 조작하던 자들까지 납치 암살 음모에 등장시켰다. 여럿이 스스로 자신을 드러내며 시위하던 때였다.

이자들은 본인의 거주처까지 와서 몰래 서랍과 수첩까지 뒤지던 자들이었다. 고의적으로 무지한 사람처럼 행동하며. 부르셀 중심가에 있는 힐튼호텔에 불러내서. 자칭 별들도 떤다는 기무사의 배양홍의 동료가 정부가 제한한 비밀* 보건 자료를 구할 수 있다니 그리고 국외로 반출하겠다니 한 것은 또 무슨 음모였나? 하지 말라고 하니 음모는 다른 형태로 다시 진행되었다 (배양홍에 의하여). - 이들은 노무현 대통령 하에서 장성이 된 배양홍과 친한 사이로 행동하였다. 처음 알았을 때의 그들과 10여 년 후의 그들과는 본인에게는 아주 다른 사람들이었다. 물론 처음에서 마지막까지 그들은 한결 같았지만...

이 자가 한국에서 가지고 나오겠다던 자료라는 것은 김일성 통제하의 미 수복 지역에서 투입된 테러 세력이 한반도 남부 지역에 자행한 세균 테러에 관한 정부 통제하의 자료라 하였다.

* 이와 유사한 음모를 행한 자가 당시 본인에게 콩밥 먹으라던 대사관 영사김대중 대통령이 조 단위의 대북 송금을 하였다 말한 전염부부다. 대사관 영사가 함용선과 음모하던 시기였다.
 

뒤로 홈 다음

[hahns@hahnsweb.com]
마지막으로 수정한 날짜: 2007/09/11 화요일.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