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밀수와 테러

홈
테러범죄조직의 이용과 보호육성.

 

금요일, 7월 28, 2006

김대중 대통령의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 정치 테러에 까지 동원되다.

김대중 대통령의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 정치 테러에 까지 동원 되다.

http://gangsterculture.blogspot.com/2006/09/diamond-smuggling-and-state-terrorism.html

김대중 대통령은 무슨 목적으로 “암살에까지 동원되는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을 운영하였나?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이라 한 김대중 대통령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사상을 따를 것을 후일 제안한 전염은 "앤트워프와 부르셀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의 일원들인 검은 가방 과 Mr. Wise 등을 본인에게 접근시켰다. ("전염의 전"은 후일 본인에게 세상이 너무 우경화 되어있지 않은가 라 한 자이다.) 이 밀수 범죄 조직원들은 치관급 대사 최대화의 동료들인 정강현 노길상 전염 등 투입된 납치 살인을 목적으로 한 테러와 위협 그리고 테러 은폐 시도에 참여 하였다.

본인을 교회에서 위협하였던 최대화는 김대중 대통령의 차관급 대사로서 부르셀과 앤트워프에서 벌인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한 시민을 죽이기 위한 공무 집행"의 현지 책임자이다. 현 외교통상부 장관인 반기문 씨는 당시 외교통상부 차관이었다. 임동원 국정원장과 신건 국정원장 하에서 최대화 대사의 조직원들은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과 연계되어 범죄를 자행하였던 것이다.

전염은 당시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이 있음을 의도적으로 말하였다. 전염이 밀수 조직에 관하여 말한 것은 2000년초 교회에서 가졌던 저녁 모임에서였으며 식당 부분에 해당하는 공간에서였다.

교외에서 교회 행사 중 정치 음모를 위하여 본인을 납치 살해하려던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일하는 최대화 대사의 조직”의 노길상 장로와 Mr. Wise는 본인에게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사상과 대북 정책과 걱정스럽게 말하며 음모를 위하여 본인에게 접근하기도 하였다.

1)2)
1)좌측: 벨기에 국왕 (Belgian King Albert II), 우측: 테러 조직 현지 최고 책임자. 최대화 대사 ( 6·25전쟁 50주년을 맞아 - 9월 18일 국왕 알버트 2세와 3부요인까지 참석하는 스테인드글라스 설치식, 이날까지는 반기문 차관의 둉료인 차관급 대사 최대화 대사의 납치 살해 조직의 활동이 실패하자 이들은 보상을 말하며 조용히 하고 있었다. 다음 기회를 위하여. 전염의 동료의 기록을 보면 )
2)당시 외교통상부 차관 반기문 (Ban, Ki-Moon) 현 유엔 사무총장 후보.

후일 이 범죄 조직원들이 다양한 테러에 참가함을 볼 수 있었다.



본인을 앤트워프의 한 식당에서 살해 하려던 당시 칼 전문가의 행동을 돕기 위한 일환으로 Mr. Wise를 포함한 다이아몬드 사업?에 관련된 여러 명들이 동원되었다. 본인을 죽이러 투입된 칼 전무가도 오래 전 다이아몬드를 취급하였다고 말하였었다. 검은 가방은 여러 명을 자신의 휘하에 두고 있는 것으로 수차 말하였다.

이 조직의 일원 중 특히 Mr. Wise는 자주 전염 의 옆에 있었으며 마지막으로 본인과 마주대한 때는 교회에서 전염 부부가 본인을 제거하려던 날이었다. 본인이 전염 부부가 사용한 약물에서 깨어날 때 이자가 옆에 있었다 (2001년).

2005년 전염. 가 본인을 죽이려던 장소에서 떠날 때까지 이 Mr. Wise등이 전염의 주위에서 있는 것을 website를 통하여 알 수 있었다. (공항에서 촬영한 2005.11.17 일자 사진. Mr. Wise의 동료 전염 등은 김대중 대통령 하에서 이날까지 이들은 자신들의 조직이 건재함을 이런 식으로 자랑하는 것이다. 전염 의 귀국은 본인이 전염이 본인을 죽이려 하였던 장소와 시기 등에 관하여 비교적 자세한 기록한 글들을 올리고 난지 얼마 후 일어난 일이다. 이문제의 사진에는 본인을 유럽에서 죽이려던 살인 시도에 투입된 또 다른 자도 있다.).

외교통상부의 차관이었던 반기문씨. 차관급 대사 최대화를 통하여 이런 " 범죄조직도 외교통상부가 재외국민 보호 "에 활용하였는가를 어찌 시민들에게 설명을 할 것인가?


"살인 미수 몇 년 (처벌) 받지 않는다." 는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를 기억한다. "법과 정의가 사라진 정치"가 테러에 눈감고 입 막고 막가고 있는 이상 본인은 이 모든 문제를 우선 시민들에게 알린다.


노무현 대통령 말하기를 : “따라서 외부 세계에 대해서는 법을 존중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비열한 수단을 동원해 공격하고, 내부에서는 철저한 충성과 보상관계를 토대로 해 주종관계를 맺고 물질적, 명예적 보상을 갈라먹는 폐쇄적 조폭문화를 끝내야 한다”. 그러나 길거리에서는 범죄와 테러를 은폐하기 위하여 목조르는 것을 서슴치 않으니. http://www.donga.com/fbin/output?f=todaynews&code=a__&n=200405270263

청와대 앞에서 경호원이라 하는 자가 자해나 하게 하는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지체 없이 테러조직과 김대중 대통령의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을 청산하라!

테러 정치를 위한 범죄 집단의 범죄 조작하는 방법 - 외교통상부 (MOFAT)의 재외국민 보호. 다이아몬드 밀수 2006.07.23


# posted by hahns @ 2:46 오후
Comments:
2006.08.17 밀수는 국가산업을 뒤흔들고 경제, 사회 부조리를 야기하여 국가 경제질서를 파괴하기 때문에 세계 각국은 밀수를 뿌리뽑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밀수범들은 국가간 수입금지 품목을 밀거래함으로써 막대한 소득을 올리고 끊임없이 시장의 확대와 밀거래 품목의 다양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http://www.nis.go.kr/docs/terror/crime/smug_wea.html

 

뒤로 홈 다음

[hahns@hahnsweb.com]
마지막으로 수정한 날짜: 2007/09/11 화요일.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