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에 가보니 (37)

홈

 

2006.07.07

경찰과 방패로 테러 청산 요구를 덮으려는 노무현 대통령과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 -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앞에 가보니 37차

어제는 "김대중 대통령의 조 단위의 대북 불법 송금" 오늘은 "북한 간첩"을 말한다.

2000년 남북 정상회담 하고나

본인에게 차관급 대사 최대화의 조직 동료 "전염 부부"가 본인에게 김대중 대통령이 조 단위의 대북 (미 수복지역으로) 송금을 하였다고 본인에게 전한 이유는 무엇인가? 당시 외교통상부 차관 이였던 반기문씨는 동료 차관급대사 대화 대사가 김대중 대통령이 조 단위의 막대한 액수의 비밀 송금을 하였다고 전하고 오늘날에는 본인을 죽이려 하였던 자들에 "북한 간첩"이나 떠드나?

대한민국 주 Brussels 대사관이 북한 (미 수복지역) 에서 보낸 마약과 세균으로 무장한 활동 근거지라 말하고 픈가? 시민들이 모르게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대북송금을 한 정권의 외교통상부의 차관을 한 반기문씨!

부르셀 소재 법무부 정문 옆에서 본인을 한나라당을 지지한다고 반정부라 떠들던 차관급 대사 최대화 조직의 본부인 외교통상부. 또 무슨 말을 하고픈가?

09:24 동대문 앞
09:37 별관 앞 도착
09:58 특별사항 없이 테러 청산 요구 종료. 시비 전문가 등장하였으나. (이들의 동료가 탄 버스 안에서 욕지거리. 나오라고 하였으나 버스에서 내리는 자는 없었다.

10:30 MOFAT 앞에서 시작
11:08 종료

외교통상부 앞에서는 도착한지 수분 후 전에 경찰 정보라 떠든 자와 본인에게 수차 시비와 폭력을 사용한 일을 만든 자가 접근 경찰들과 방패를 동원하여 본인을 애워싼 다음 . 경찰 정보 과라는 자의 지시대로 본인을 끌고 외교통상부에서 떨어진 밀알 이라는 여자 옷 상점까지 끌고 감. 본인은 그 장소에서 시비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하다고 본인이 요구하는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이 주장한 조폭문화 청산 요구를 중단할 수 없는 것이다.

후문에서는 멀리에 있는 무전기를 든 본인을 강금시키고 폭력을 행사한 자를 볼 수 있었다.

PS: 운전자를 통하여 먹고 살려고 라 변명하는 것은 여전하다.

뒤로 홈 다음

[hahns@hahnsweb.com]
마지막으로 수정한 날짜: 2007/09/11 화요일.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