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에 가보니 (9)

홈

 

2006.01.11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앞에 가보니 9차 - 목사와 외교관들을 동원한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테러 활동을 청산하라!

In front of President Moo-hyun Roh's Blue House (9)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탄압을 청산하라! 김대중 대통령이 목사를 이용한 좌익 사상을 제안과 납치 암살 시도를 자행하던 외교관들의 테러 활동을 청산하라!

길을 막아 탄압을 은폐하려는 청와대 - 도주하는 여성 화학 테러 요원

2006.01.11 일주일 만에 청와대 앞에 다시 간다.

10시 25분 준비된 택시.

잘 준비된 택시는 길을 모른다며 우왕좌왕하며 겨우 10시 46분 광화문 앞. 삼청 파출소 반대쪽 효자동쪽으로 향하게 수차 말하였다. 집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던 택시였다.

10시 53분 경찰이 택시를 세워 본인을 내리게 한다. 혹한 모를 쓴 경찰이었다.

202-1이라는 경찰차 옆 번호를 확인할 수 있었다. 내리고 나니 경찰이 사라져 세운 자를 찾으니 지난번 "가"라고 역겹게 소리치던 자와 동일한 복장을 한 자가 다 왔다. 수작 떠는 자. 자신들은 경찰이라고 말한다. 국가 정보원의 정강현을 눈짓으로 움직이던 노길상이 보건복지부 직원으로 위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으라는 것인가? 경찰복장을 하고 다른 나라 정보부는 더하다고 떠드는 정보부의 조폭 노릇을 하는 경찰복을 입은 자가 있다는 것을 잊으라는 것인가?

본인을 막은 자가 초상권 침해를 말하다. 테러를 은폐하려는 자들이 말하는 초상권 침해. 청와대가 힘으로 본인의 침묵시위를 탄압하며 여려 명을 동원하여 본인을 잡고 역겨운 짓 하면서 얼굴에 카메라를 들이대고 사진을 찍은 것은 노무현 식 인권변호 아니었나? 부르셀 (Brussels) 과 조지아주의 아틀란타 옆 노르크로스(200 Lawrenceville St, Norcross, Georgia 30071)까지 사람 보내던 청와대가 누구냐고 묻는 코미디를 연출할 때 삼류 연극도 이보다 보기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먹고 살기 위하여 라면 지역 갈등 조작에서 정치 사상 조작까지 무엇이라도 떠드는 역겨운 자들 아니었나!

10시 59분 - 젊은 경찰 3명이 길을 막아 서게 한다.

그리고 수분 후 본인을 뒤로 밀고 수 미터 경찰들을 전진시킨다. 이들 중 얼굴을 마스크로 가렸던 자는 후에 이들의 뒤에 숨어 자신의 얼굴을 가리기 바빴다.

11시 53분경 다시 오리라 말을 남기고 교보문고 쪽으로 향하였다.

침묵 시위가 되지 않았다. 먹고 살기 위하여라 변명하는 정치조폭들이 바라는 목소리를 높인 시위였다.

통일부 세종문화회관 교보문고에 도착하기까지 등뒤로 접근하려는 자들. 남녀. 여성. 남루하게 차린 (위장) 남자. 지하도로 들어가니 교보문고 지하 입구가 보이는 곳이 도착하자 뒤로 따라 붙으려는 여성을 피하고 난 후 얼굴을 확인하려 하자 동아일보사 쪽 지하도로 도주하였다. 이 젊은 여성은 한편에 핸드백과 붉은색 종이 쇼핑백을 들고 있었다. 외모로 무슨 위협을 알 수 있겠는가! 노무현 대통령을 위하여 화학 테러에 참여 하는 젊은 여성들.

책 구입 후 지상에 다시 올라가 길을 막아 테러를 은폐하려는 노무현 대통령의 선택적 과거사 조사와 테러범을 바람직하다 하는 이상한 인권변호에 소리를 높였다.

돌아와 수시간이 지나니 화학 약품을 어디에서인가 사용한 것을 알 수 있었다. 인권변호 하였다면서.

뒤로 홈 다음

[hahns@hahnsweb.com]
마지막으로 수정한 날짜: 2007/09/11 화요일. 서울